게시판

 

즐겨찾기에 추가

Home | 로그인 | 회원가입 | 마실길1코스 | 마실길2코스 | 마실길3코스 | 싸이트맵 | 운영자네집  


  공지사항

  여행후기

  잘쓴여행후기

  자주묻는질문

  묻고답하기

  자유게시판

  음식점안내

  숙박업소안내

  여행코스자료실

  교통정보자료실

  변산앨범

  방명록

  관련싸이트

  TV/영화속 변산반도


스팸성 광고글을 차단하기위해 게시판을 회원제로 운영하지만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주민등록번호는 가입양식에 포함하지 않았습니다.
질문을 남기실때는 먼저 중복되는 질문이 없는지 게시판검색을 통해 확인해 주시기 바랍니다.




전체 | 일반 (743) | 답변 (55) | 질문 (84) | 잡담 (44) | 인사 (14) | 공지 (17)
내 / 용 / 보 / 기
글작성자
 천사 2001-10-11 23:50:08 | 조회 : 416
제      목  [re] 가슴 따뜻해지는 글...이런 사람이 되어보고 싶습니다~~
글 잘 읽었습니다. 저두 앞으로 이처럼 좋은사람 만났음 좋겠네여....이렇게 좋은글 남겨주셔서 감사합니다... 자주 들어와서 여기에 들어와서 좋은글 많이 남겨주세여..........






>집까지 걸어오는 동안 그날 있었던 열받는 사건이나 신나는 일들부터, 오늘 저녁엔 뭘 해 먹을지...
>시시콜콜 한 것까지 다 말하고 들어줄 수 있는 사람이었으면 좋겠다.
>
>그렇게 들어와선 같이 후다닥 옷 갈아입고 손만 씻고, 하나는 아침에 먹고난 설겆이를 덜그럭덜그럭 하고,
>하나는 쌀을 씻고 양파를 까고,\"배고파~배고파~\" 해가며 찌게 간도 잘 보는 싱거운 사람이었으면 좋겠다.
>
>다 먹고나선 둘다 퍼져서 서로 설겆이를 미루며, 왜 니가 오늘은 설겆이를 해야하는지 서로 따지다가 결판이 안나면 가위바위로, 가끔씩 일부러, 그러나 내가 모르게 져주는 너그러운 남자였으면
>좋겠다.
>
>
>
>주말저녁이면 늦게까지 티브이 채널 싸움을 하다가...오밤중에 반바지에 슬리퍼를 끌고 약간은 서늘한 밤바람을 맞으며 같이 비디오 빌리러 가다가, 포장마차를 발견하면 누가 먼저랄 것도 없이 뛰어가 떡볶이에 오뎅 국물을 후룩후룩 \"너 더먹어\" \"나 배불러\" 해가며 게걸스레 먹고나서는 비디오
>빌리러 나온 것도 잊어버린 채,도로 집으로 들어가는...가끔은 나처럼 단순한 사람이었으면 좋겠다.
>
>
>
>어떨 땐 귀찮게 부지런하기도 한 사람이었으면 좋겠다. 일요일 아침. 아침잠에 쥐약인 나를 깨워 반바지 입혀서 눈도 안떠지는 나를 끌고 공원으로 조깅하러가는 자상한 사 람이었으면 좋겠다.
>오는 길에 배스킨라빈스에 들러 피스타치오 아몬드나 체리 쥬빌레나 내가 좋아하는 아이스크림 콘을 두개사들고 \"두 개중에 너 뭐 먹을래?\"묻는 사람이었으면 좋겠다.
>
>
>
>그리 크지않으면서 맑은 눈을 가진 사람이 었으면 좋겠다.
>내가 웃는 눈빛으로 가까이서 마주봤을 때,
>내 웃음이 눈동자에 고이는 사람.
>별로 말이 없는 사람이었으면 좋겠다.
>
>
>
>때로 내가 즐겁고 흥분해서 수다장이가 되어도 짜식.. 하고 머리를 쓰다듬어주며 웃는 큰 오빠같은 사람.
>세상 사는데 필요한 여러가지 것들을 많이 아는 사람이었으면 좋겠다.
>
>
>
>가끔 신문을 보다가 내가 핀잔받을만큼 멍청한 질문을 해도, 초등학생을 가르치는 기분으로 또박또박 가르쳐주는. 음악을 즐겨 듣는 사람이었으면 한다.
>
>
>
>어디선가 들어본 음악에 내가 갸우뚱하고 있을 때, \"옛날에 나랑 본 그 영화에서 이런이런 장면 기억안나?\" 하고 상기된 표정으로 이야기해 줄 수 있는 사람...
>
>
>
>조용하고 조금은 지루하기도 한 음악도 가끔은 눈감고 즐길만한 그런 여유가 있는 사람..
>항상은 아니라도 가끔 내가 점심 땐 뭘 먹었는지, 요즘은 무엇에 정신이 조금 팔려있는지, 회사에선
>무슨 일이 있었는지... 궁금해하고 물어보는 사람.
>
>
>
>월급은 많지않아도,
>너무 늦지않게 퇴근할 수 있는 직업을 가진 사람이면 좋겠다. 퇴근길에 동네수퍼 야채코너에서 우연히 마주쳐 \'핫...\' 하고 웃으며 저녁거리와 수박 한통을 사들고 집까지 같이 손잡고 걸어갈 수 있었음 좋겠다.
>
>
>
>약간은 구식이거나 촌스러워도 너그러운 마음을 가진 어머니의 아들이었음 좋겠다. 가끔씩 친엄마한테 하듯 농담도 하고, 장난쳐도 버릇없다 안하시고, 당신 아들땜에 속상해하며 흉을 봐도 맞장구치며 들어주시는 그런 시원시원한 어머니를 가진 사람.
>
>
>
>피붙이같이 느껴져 내가 살갑게 정붙일 수 있는 그런 어머니를 가진 사람.
>나처럼 아이를 좋아하는 사람이었으면 좋겠다.
>
>
>
>그를 닮은듯 나를 닮고 날 닮은듯 그를 닮은 아이를, 같이 기다리고픈 그런 사람이었으면 좋겠다.
>아이의 의견을 끝까지 참고 들어주는 인내심 많은 아빠가 될 수 있는 사람이었으면 좋겠다.
>어른이 보기엔 분명 잘못된 선택이어도, 미리 단정지어 말하기보다 아이가 스스로 깨달을 때까지 묵묵히 기다려줄 수 있는 아빠가 될 수 있는 사람.
>
>
>
>가끔씩 약해지기도 하는 사람이었음 좋겠다. 아이들이 잠든 새벽, 아내와 둘이 동네 포장마차에서
>꼼장어에 쏘주따라놓고 앉아, 아직껏 품고있는 자기의 꿈이라든지, 그리움 담긴 어릴 적 이야기라든지, 십몇년을 같이 살면서도 몰랐던, 저 깊이 묻어두었던 이야기들을, 이젠 눈가에 주름잡힌 아내와 두런두런 나누는 그런 소박한 사람이었으면 좋겠다.
>
>
>
>어떤 경우에도 자신을 던져버리지않는 고지식한 사람이었음 좋겠다.
>무리에 휩쓸리지않고, 자신의 생각은 지켜 나가는 사람.
>술자리가 이어지면 적당한 선에서 마무리 할줄 아는 사람.
>내가 그의 아내임을 의식하며 살듯, 그도 나의 남편임을 항상 마음에 새기며 사는 사람.
>사랑하는 우리의 아이가 태어나는 것을 예사롭지 않은 것으로 여기며 감사할 줄 아는 사람
>
>
>
>
>그런 좋은사람 바라지만 말고 누군가에게 좋은사람이 되어주는건 어떨까요?
>
>
>
>
>당신이 원하는 것처럼......
>
>
>

번호 Category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935 답변    [RE] new21 넘한다.. ㅠ.ㅠ ropik   00.09.25 522
934 일반    [RE] [추가] 참 한가지더~ ^^ + 결   00.10.06 321
933 일반      [re] ^^ [1] 김정훈   01.10.27 385
932 일반    [re] ^^ 기철   01.10.27 354
931 답변    [re] ^^ 상훈   02.05.04 485
930 답변    [re] ^^; 자꾸 물어봐소 죄송합니당..^^ [3] 김상훈   02.06.02 514
929 일반    [RE] ┗┗ 저좀 도와주세염...┛┛ 류달산   01.07.16 406
928 일반    [RE] ┗┗ 저좀 도와주세염...┛┛ 친구   01.07.18 436
927 일반    [re] 가고 시퍼여 [1] 김상훈   01.09.26 357
926 일반    [re] 가고 시퍼여 이창림   01.09.27 315
일반    [re] 가슴 따뜻해지는 글...이런 사람이 되어보고 ... 천사   01.10.11 416
924 일반    [RE] 간척사업의 단점과 장점..    01.06.09 320
 [1][2][3][4][5] 6 [7][8][9][10]..[83] 다음글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daerew 

Copyright ⓒ 2000-2004 변산.kr. All rights reserved.
변산.kr 웹사이트 내의 이메일주소 무단수집을 거부합니다.
MSN : chilgu@hotmail.com   e-Mail : ksh1979@hanmail.net

운영자의 다른 홈페이지
내소사 소개 홈페이지

 · 변산반도 지도
 · TV/영화속 변산반도
 · 불멸의이순신 세트장
 · 변산(부안)의 날씨
 · 운영자네집
 · 물때정보 / 일몰시간
 · 자주묻는질문
 · 대형할인마트 정보

 · 정든민박 - 추천
 · 동진캐슬펜션 - 추천
파일의 제목에서
움직임 멈추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