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에 추가

Home | 로그인 | 회원가입 | 마실길1코스 | 마실길2코스 | 마실길3코스 | 싸이트맵 | 운영자네집  


  공지사항

  여행후기

  잘쓴여행후기

  자주묻는질문

  묻고답하기

  자유게시판

  음식점안내

  숙박업소안내

  여행코스자료실

  교통정보자료실

  변산앨범

  방명록

  관련싸이트

  TV/영화속 변산반도


스팸성 광고글을 차단하기위해 게시판을 회원제로 운영하지만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주민등록번호는 가입양식에 포함하지 않았습니다.
질문을 남기실때는 먼저 중복되는 질문이 없는지 게시판검색을 통해 확인해 주시기 바랍니다.



아래 글들은 방문객 2,000명 중에 한분이 남겨주신 변산여행 후기 입니다.
여행 가기전에 질문 남기기는 쉽지만 다녀와서 글 남기기는 상당히 어려운것 같습니다. ^^;
어려운거 마다않고 글 남겨주신 분들께 감사합니다.

전체 | 일반 (37) | 최고였어요 (67) | 좋았어요 (103) | 별로였어요 (5) | 다신안가요 (8)
내 / 용 / 보 / 기
글작성자
  2010-09-12 13:59:38 | 조회 : 1541
제      목  물소리 바람소리 중
아래 글은 1984년도에 법정스님이 쓰신 글로, <물소리 바람소리> 책 (231p)에 실려 있습니다.
책 읽다가 고향 얘기가 나와서 반가운 마음에 올려봅니다.

----------------------
며칠 전 금산사 화엄학립에서 사흘 동안 볼일을 마치고 변산반도 쪽으로 길을 떠났다. 언제부터 한번 가보고 싶은 곳이었지만 그럴 기회가 없었는데, 이번에 나선 걸음에 둘러보기로 했다. 김제를 거쳐 부안, 다시 부안에서 운산리까지. 차에서 내리니 때아닌 진눈깨비가 흩날렸다. 월명암까지 1시간 남짓 걸린다는 오르막길을 반 시간 남짓하여 올라챘다.
  산에서 사는 사람이라 산길에 들어서면 팔다리에서 힘이 솟는다. 월명암 뒤 낙조대에 올라섰을 때에는 눈보라에 가려 바다도 해도 볼 수가 없었다. 그러나 이튿날 아침 우뚝우뚝 몇 겹으로 솟은 산봉우리 위로 솟아오르는 붉은 해를 보았을 때 일광보살이 저절로 뉘어졌다. 지난밤 산상의 거센 바람으로 유리창문이 시끄럽게 덜거덕거리는 소리에 잠을 이룰 수 없었는데, 찬 하늘에 솟아오르는 아침 해를 대하자 몸과 마음이 씻은 듯 상쾌해졌다.
  아침 공양을 마치고 그 길로 다시 길을 떠났다. 올라오던 코스와는 정반대 방향이다. 암벽으로 비탈진 능선길을 조심조심 걸어 내려와 개울을 따라가니 급전직하 직소폭포가 일직선으로 시원스레 쏟아져 내렸다. 표지판을 보니 월명암에서 여기까지 5킬로미터 거리. 폭포를 바라보면서 앞뒤가 툭 트인 시원스런 사나이의 기상 같은 것을 생각했다. 폭포는 멀찍이서 바라보아야지 너무 가까이서 보면 튀는 물보라와 귀가 멍멍한 물소리 때문에 스산하다.
  일직선으로 곧게 쏟아지는 폭포와 암벽으로 된 그 둘레의 경관이 한 폭의 훤칠한 그림이다. 변산(내변산)에 가서 어디서나 볼 수 있는 것은 우뚝우뚝 솟은 암벽의 아름다움이다. 같은 암벽이면서도 설악산의 날카로운 서슬과는 달리 안으로 뭉친 둥실둥실한 모습이다. 이 고장의 순후한 인심 같다. 토산인 조계산과는 너무 대조적이라 산을 탈 때마다 불끈불끈 기운이 솟았다.
  이 직소폭포에서 내소사까지는 전혀 표지판이 없어 순전히 느낌으로 길을 가야 하므로 잘못 들기 쉽다. 한참 개울을 따라가다가 꺾인 지점에서 왼쪽으로 개울을 건너 낮은 솔밭 언덕으로 올라갔다가 혹시 길을 잘못 들지 않았는가 싶어 다시 개울가로 한참 따라가니 뽕나무를 가꾸는 산촌이 나와 아차 싶었다. 처음 솔밭 언덕길이 내소사로 넘어가는 바른 길이었던 것이다.
  바른 길을 가면서도 확신이 없으면 다시 헤매게 된다는 교훈을 이 길에서 배울 수 있었다. 그리고 낯선 길에서 '느낌'이란 상당한 신빙성이 있다는 사실도 함께 배웠다. 우리는 길에서 많은 것을 배운다. 1984

번호 Category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일반  여기는 여행후기 게시판입니다. [1]    00.08.12 11263
좋았어요  물소리 바람소리 중    10.09.12 1541
219 최고였어요  전북 부안 위도 강추!!!! [1] 김찬미   08.07.03 4273
218 좋았어요  가을여행 너무 좋았어요 [1] 이지영   07.10.31 2748
217 최고였어요  잘 다녀왓어요~~ ^^ [1] 한노을   07.08.09 2914
216 좋았어요  정말 맛있게 먹구 왔습니다. [1] 임옥남   07.07.27 4066
215 최고였어요  내소사와 변산반도를 다녀와서... [1] 이상정   07.04.16 4752
214 최고였어요  가을의 변산 여행 [1] 이우정   06.11.12 3035
213 최고였어요  위도 와 변산반도 여행기 (1/2) [1] 김지원   06.10.01 3539
212 최고였어요  내소사를 다녀와서... [1] 김동관   06.09.08 3502
211 최고였어요  제가 가본 변산반도 여행코스~~(필독) [1] 박상후   06.08.07 13612
210 좋았어요  어린이날의 1박2일 변산여행 [1] 김진아   06.05.09 4130
209 좋았어요  덕분에 잘 다녀왔습니다. [1] 서은하   06.05.04 3487
208 다신안가요  프라하의 연인....(암것도 없어요) [1] 신은미   06.03.02 4812
207 최고였어요  1박2일 변산반도 여행 + @ [1] 이광노   06.03.02 6921
206 최고였어요  변산반도 정말 최고입니다! [2] 김유송   06.02.26 5445
205 좋았어요  변산반도로 3박4일 촬영여행 [1] 황성지   06.02.20 2956
204 최고였어요  1박 2일.. 여행을 마치고... [1] 김효영   06.02.20 3799
203 좋았어요  변산반도 1박 2일 여행~!!!! [1] 이동은   06.01.27 4471
202 다신안가요  격포해수욕장..싱X회센타..패X리마트 보유 [1] 김장철   05.11.01 5204
  1 [2][3][4][5][6][7][8][9][10]..[12] 다음글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daerew 

Copyright ⓒ 2000-2004 변산.kr. All rights reserved.
변산.kr 웹사이트 내의 이메일주소 무단수집을 거부합니다.
MSN : chilgu@hotmail.com   e-Mail : ksh1979@hanmail.net

운영자의 다른 홈페이지
내소사 소개 홈페이지

 · 변산반도 지도
 · TV/영화속 변산반도
 · 불멸의이순신 세트장
 · 변산(부안)의 날씨
 · 운영자네집
 · 물때정보 / 일몰시간
 · 자주묻는질문
 · 대형할인마트 정보

 · 정든민박 - 추천
 · 동진캐슬펜션 - 추천
파일의 제목에서
움직임 멈추기